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메호대전' 종결.. 축구의 神 등극한 메시, 쓸쓸히 퇴장한 호날두
스포조이 |  2022-12-20 14:19
리오넬 메시(35·파리 생제르맹)가 아르헨티나의 월드컵 우승을 이끌며 'GOAT(The Greatest Of All Time)'로 우뚝 섰다. 이로써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무적)와 경쟁을 일컫는 '메호 대전'의 종지부를 찍었다.



아르헨티나는 19일(한국 시각) 카타르 루사일의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결승전에서 프랑스와 연장까지 3 대 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4 대 2로 승리하며 정상에 올랐다. 1986 멕시코 대회 이후 36년 만에 월드컵 우승의 쾌거를 이뤘다.



메시는 이날 2골을 넣었고, 승부차기에서도 첫 번째 키커로 나서 골을 성공시키는 등 월드컵 우승의 일등공신이 됐다. 이번 월드컵에서 역대 최초로 조별 리그와 16강, 8강, 4강, 결승에서 모두 골을 넣은 최초의 선수가 됐다. 이 같은 활약에 힘입어 대회 MVP에게 주어지는 골든볼까지 품에 안으며 전설로 등극했다.



월드컵 우승은 메시에게 마지막 퍼즐이었다. 발롱도르 수상,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우승, 남미축구선수권대회 우승, 올림픽 금메달 등에 이어 오랜 숙원 사업인 월드컵 트로피까지 들어 올리며 축구 선수로서 이룰 수 있는 모든 것을 이뤘다.



반면 호날두는 이번 월드컵에서 초라한 성적을 거두고 물러났다. 모로코와 8강전에서 발목을 잡힌 뒤 눈물을 흘리며 퇴장했다.



호날두는 조별리그 3경기에 모두 선발로 나섰지만 페널티킥으로 단 1골에 머물렀고, 16강전과 8강전에서 잇따라 선발에서 제외됐다. 모로코와 8강전에선 교체로 나서 유효 슈팅 1개에 그치며 포르투갈의 탈락을 막지 못했다.
   
2023년 09월 29일(금)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