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음바페, PGS 남는다
스포조이 |  2022-05-23 14:39
레알마드리드로의 이적 가능성이 높았던 킬리안 음바페(24)가 결국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에 남았다.

PSG는 “음바페와의 계약 기간을 2025년 6월 30일까지로 3년 더 연장했다”고 22일 공식 발표했다. 음바페도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21∼2022시즌 리그1 최종 38라운드 메스와의 홈 경기에 앞서 “PSG와 계약을 연장해 기쁘다. 태어나고, 자라고, 이름을 떨친 프랑스에서 계속 뛸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음바페는 이날 해트트릭의 활약으로 팀의 5-0 승리를 이끌었다.

다음 달로 PSG와의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던 음바페는 레알 마드리드(레알·스페인)로의 이적이 유력해 보였다. 레알은 음바페 영입을 위해 2억3000만 유로(약 3092억 원)를 PSG에 지급하고 음바페에겐 계약금 1억1000만 파운드(약 1748억 원), 세후 연봉 2000만 파운드(약 317억 원)를 줄 준비가 돼 있었다. 최근엔 영국 BBC가 “음바페의 레알 합류가 임박했다”고 전했고 PSG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음바페의 유니폼 판매가 중단되는 등 그의 레알행은 굳어진 듯했다.

하지만 PSG는 막대한 보너스와 감독 선임까지 관여할 수 있는 막강한 권한까지 주면서 음바페를 눌러앉혔다. 스카이스포츠 등 해외 매체에 따르면 PSG는 음바페에게 주급 100만 파운드(약 15억9000만 원)와 1억 파운드(약 1590억 원)의 사이닝 보너스를 약속했다. 개인 득점과 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성적 등에 따른 추가 보너스도 주기로 했다. 또 선수 영입과 단장, 감독 선임에도 목소리를 낼 수 있는 권한까지 줬다.
   
2022년 10월 03일(월)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