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4대륙선수권 6위' 차준환 "아쉬운 점 많았지만 끝까지 최선 다헀다"
뉴시스 |  2019-02-10 17:09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사상 첫 메달 획득 꿈을 이루지 못한 차준환(18·휘문고)이 짙은 아쉬움을 드러냈다.

차준환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의 혼다 센터에서 열린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58.50점을 획득, 지난 8일 쇼트프로그램(97.33점)과 합해 총 255.83점을 받아 6위에 올랐다.

차준환은 잘 맞지 않는 부츠 탓에 계속 발목 통증을 안고 있다.

그럼에도 쇼트프로그램에서 2위로 선전했던 차준환은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사상 첫 4대륙선수권대회 메달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2009년 이 대회 금메달을 목에 건 '피겨여왕' 김연아 이후 10년 만에 한국 선수 메달 획득 꿈도 물거품이 됐다.

차준환의 이날 프리스케이팅 점수는 지난해 12월 2018~2019 ISU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작성한 자신의 ISU 공인 프리스케이팅 최고점(174.42점)에 15.92점이나 모자른 점수다. 총점도 올 시즌 그랑프리 파이널에서 세운 ISU 공인 개인 최고점(263.49점)과 비교해 7.66점이나 부족했다.

프리스케이팅 프로그램에 포함한 점프 7개 중 5개의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이 나온 것이 뼈아팠다.

7개 점프 가운데 쿼드러플 토루프, 쿼드러플 살코, 트리플 악셀-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악셀, 트리플 플립-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다. 모두 기본점이 깎이고, 수행점수(GOE)마저 잃었다.

연기를 마친 뒤 차준환은 매니지먼트사인 브라보앤뉴를 통해 "아쉬운 점이 많았다. 하지만 그래도 끝까지 최선을 다 해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4대륙선수권대회를 마친 차준환은 이제 올 시즌 2개 대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일단 전지훈련지인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하는 차준환은 일시 귀국해 전국동계체전에 참가한다. 이후 3월 18~24일 일본 사이타마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차준환은 "남은 2개 대회에서도 끝까지 잘 준비해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12월 16일(월)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