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은퇴 시사한 머레이, 고관절 수술…윔블던 출전 가능할까
뉴시스 |  2019-01-30 13:28
올해 안에 은퇴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앤디 머레이(32·영국·세계랭킹 225위)가 고관절 수술을 받았다.

머레이는 30일(한국시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28일 영국 런던에서 고관절 부위 수술을 받았다. 지금은 통증이 심하지만 회복하고 난 후 통증이 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병원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올렸다.

2012년 US오픈과 2013, 2016년 윔블던 등 세 차례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한 머레이는 2012년 런던올림픽,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서 연달아 금메달을 따며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고질적인 허리 부상에 시달려 2017년 윔블던 이후 1년 가까이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지난해 1월에는 허리 부상으로 인해 수술대에 올랐다.

한 때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던 머레이는 225위까지 밀려났다.

지난해 6월 말 부상을 털고 복귀한 머레이는 6개 대회에 출전했지만 8강 이상의 성적을 내지 못하며 부진했다. 지난해 US오픈에서도 2회전 탈락했다.

머레이는 올해 호주오픈을 앞두고 올해 안에 은퇴할 계획을 밝히며 기자회견 도중 눈물을 쏟아냈다. 머레이는 올해 호주오픈 1회전에서 5세트 접전 끝에 패배했다.

머레이는 은퇴 계획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면서 "올해 윔블던까지 뛰고 싶고, 윔블던에서 선수 생활을 마감하고 싶다"는 뜻을 드러냈다.

하지만 고관절 부위에 칼을 대면서 머레이의 희망이 현실이 될 지는 미지수다. 올해 윔블던은 7월 1일 개막한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첼시 구단의 주치의를 지낸 랄프 로저스는 ESPN과의 인터뷰에서 "머레이가 올해 윔블던에 출전한다면 매우 놀라운 일이 될 것"이라며 "경기할 수 있는 몸 상태를 만들어 윔블던에 출전하려면 앞으로 3~4개월의 경과가 중요하다"고 전했다.

같은 부위를 수술한 후 5개월 만에 복귀한 경험이 있는 복식 전문 선수 밥 브라이언은 "세계 정상급 기량을 선보일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12월 08일(일)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