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UFC 존 존스, 17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구스타프손에 TKO 승
뉴시스 |  2018-12-30 15:36
존 존스(31·미국)가 17개월 만의 옥타곤 복귀전서 승리를 따냈다.

존스는 3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더포럼에서 열린 알렉산더 구스타프손(31·스웨덴)과의 UFC 232 메인이벤트 라이트헤비급 경기에서 3라운드 TKO승을 거뒀다.

존스에게는 17개월 만의 복귀전이었다. 그는 지난해 7월30일 다니엘 코미어와의 UFC 214 타이틀전에서 KO승을 따냈지만 이후 실시된 도핑 테스트에서 스테로이드 양성 반응을 보여 15개월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았다. 타이틀마저 박탈됐다.

구스타프손과 경기 또한 시작 전부터 논란이 많았다. 복귀전을 앞두고 또 다시 스테로이드가 검출된 것이다. 이 때문에 당초 경기가 열리기로 했던 네바다주 체육위원회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우여곡절 끝에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가 로스앤젤레스로 무대를 옮기면서 타이틀전이 성사됐다.

약 2년 간 경기를 치르지 않았지만 존스는 여전히 강력했다. 긴 리치를 확실하게 살린 타격전으로 구스타프손을 괴롭혔다.

신체 조건과 힘을 앞세워 점수를 쌓던 그는 3라운드에서 기회를 잡았다. 공방전이 이어지던 상황에서 테이크다운으로 구스타프손을 눕히는데 성공했다. 이후 일방적인 파운딩을 퍼부었다. 심판이 경기 중단을 선언하면서 경기는 존스의 승리로 끝났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0년 08월 05일(수)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