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조재범 코치를 엄벌하라" 심석희 폭행사건 일파만파
뉴시스 |  2018-12-18 11:46
초등학생 때부터 폭행에 시달려 왔다는 심석희(21)의 폭로가 충격을 낳고 있다.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는 17일 조재범(37) 전 국가대표팀 코치로부터 상습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점을 진술하기 위해 피해자 신분으로 법정에 섰다.

심석희는 "피고인을 처음 만난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상습적으로 폭언과 폭행을 겪었고, 아이스하키 채로 맞아 손가락 뼈가 부러졌었다"면서 "중학생이 되면서부터 강도가 심해졌고, 긴 기간 폭행이 일상적이었다"고 진술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을 20일 남겨둔 때 '이러다 죽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주먹과 발로 신체 여러 부위를 집중적으로 맞아 뇌진탕 상해를 입었다"며 "시합 도중 의식을 잃고 넘어져 꿈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심석희의 발언은 파문을 일으켰다. 조 전 코치의 폭행과 함께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 코치·선수에 대한 관리 감독을 소홀히 한 대한빙상연맹이 도마 위에 올랐다.

폐쇄적인 체육계의 구조적인 문제점이 드러났다. 정부, 체육계가 나서서 방안을 마련할 때라는 목소리가 높다. 폭력은 또 다른 폭력을 낳을 수 있고, 폭력에 노출된 선수들을 이대로 방치해서는 안 된다는 중론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전 코치를 엄벌해 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상습적으로 무자비하게 폭행을 일삼은 조재범 코치를 엄벌해 다시는 체육계에서 체벌 및 폭행으로 선수의 인격을 파괴하고 짓밟는 코치, 감독이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 "나의 딸이 이런 모진 구타를 당했다면 어땠을까. 이러한 적폐를 알고도 모른척 한 사람들에게도 책임을 물어달라", "빙상협회의 간부들을 전원 교체하고 일벌백계하라"···.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1년 09월 17일(금)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