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차준환, 4대륙선수권 쇼트 2위…한국 남자싱글 첫 메달 보인다
뉴시스 |  2019-02-08 15:38
한국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의 간판스타 차준환(18·휘문고)이 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 메달에 한 발 더 다가섰다.

차준환은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97.33점을 받아 전체 25명 가운데 2위에 올랐다. '클린 연기'를 선보인 차준환은 기술점수(TES) 54.52점, 예술점수(PCS) 42.81점을 얻었다.

차준환은 지난해 9월 2018~2019 ISU 피겨 챌린저 시리즈 2018 어텀 클래식 인터내셔널에서 세운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종전 최고점(90.56점)을 무려 6.77점이나 끌어올렸다.

개인 최고점을 경신한 차준환은 100.18점을 받은 빈센트 저우(미국)에 불과 2.85점 차로 뒤져 2위에 자리했다. 프리스케이팅에서 역전 우승까지 노려볼 만한 점수차다.

유럽을 제외하고 아시아와 아메리카,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선수들이 출전하는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메달을 딴 적은 없다.

차준환은 지난해 평창올림픽 출전 때문에 이 대회를 건너 뛰었다.

한국 선수가 메달을 딴 것은 2009년 '피겨여왕' 김연아의 여자 싱글 금메달이 유일하다.

차준환이 한국 남자 싱글 선수 최초의 4대륙선수권대회 메달을 금빛으로 장식할 가능성도 생겼다.

25명 가운데 17번째로 빙판 위에 나선 차준환은 발레 음악인 '신데렐라'의 선율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첫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9.70점)를 깔끔하게 뛰며 기분좋게 연기를 시작했다. 수행점수(GOE)를 3.74점이나 챙겼다.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80점)도 완벽하게 소화해 GOE 1.60점을 더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12월 06일(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