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스포츠 현장 폭력·성폭력, 계속 줄고 있다···2018 실태조사
뉴시스 |  2019-01-08 14:59
스포츠계 현장의 성폭력과 폭력이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대한체육회가 한남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2018년 스포츠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다.

일반 등록선수 및 지도자 1201명을 대상으로 표본 추출 조사, 국가대표 선수 791명을 대상으로는 전수 조사를 했다.

최근 1년간 일반 등록 선수와 지도자들의 폭력 및 성폭력 경험 비율은 각 26.1%와 2.7%로 나타났다.

이는 첫 조사가 이뤄진 2010년과 비교해 폭력(51.6%)과 성폭력(26.6%)이 각 25.5%포인트, 23.9%포인트 줄어든 수치다. 2016년과 비교해도 성폭력과 폭력은 각 0.8%포인트와 0.3%포인트 감소했다.

폭력의 범위는 신체적 피해, 언어적 피해, 정서적 피해, 의사결정 피해, 방관자적 피해를 망라했으며 성폭력의 범위에는 성희롱, 성추행, 강간 피해를 구분해 조사했다.

이번에 처음 조사한 국가대표 선수 및 지도자들의 폭력 및 성폭력 경험 비율은 각 3.7%와 1.7%로 일반 등록선수 및 지도자들의 경험 비율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8일 "국가대표를 대상으로 별도 전수조사를 실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이는 지난해 사회적으로 큰 이슈를 불러일으킨 미투 운동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발생한 국가대표 선수단 내 폭력사건 등을 감안해 보다 심도 있는 조사를 실시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대한체육회는 스포츠 인권향상을 꾀하고 관련 정책 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2010년부터 2년 간격으로 선수와 지도자들의 (성)폭력 실태를 조사·분석해 오고 있다.

yo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11월 13일(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