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여자 유도선수 출신 신유용 "코치가 20여차례 성폭행" 폭로
뉴시스 |  2019-01-14 10:38
전 유도선수 신유용(24)씨가 고교 시절 지도자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22)가 조재범(38) 전 코치에게 폭행뿐 아니라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스포츠계 미투가 확산되는 모습이다.

14일 한겨레신문에 따르면, 신씨는 영선고 재학시절인 2011년 여름부터 고교 졸업 후인 2015년까지 유도부 A코치로부터 약 20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임신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산부인과 진료를 강요받았다는 내용까지 있어 충격적이다. 지난해에는 "아내가 의심한다"면서 A코치가 500만원을 건네면서 회유했다고 폭로했다.

신씨는 지난해 3월 성폭행 혐의로 A코치를 고소했다.

신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현재 사건은 수사 촉탁으로 인해 시한부 기소중지가 이뤄졌으며 서울 중앙지검에서 피의자 관련 수사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A는 한겨레신문과 인터뷰에서 "성폭행한 적이 없으며 연인 관계였다"며 "사귀었다가 헤어지고 다시 사귀고 그런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fgl7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09월 21일(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