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배드민턴 강경진 감독, 금빛명함 들고 아시안게임 간 까닭은
뉴시스 |  2018-08-16 11:40
2016년 12월 배드민턴 대표팀 수장이 된 강경진(45) 감독은 사비를 들여 특별한 명함을 만들었다. 금메달을 향한 염원을 담아 앞뒷면을 모두 금색으로 채웠다.

강 감독은 지난 15일 이 금빛 명함을 품에 안은 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열리는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이번 아시안게임은 강 감독 부임 후 처음 치르는 종합대회다.

그동안 배드민턴은 아시안게임에서 효자종목 노릇을 톡톡히 했다. 전체 3위에 해당하는 16개의 금메달을 가져오며 순위 상승에 기여했다.

하지만 올해는 기운이 그닥 좋지 않다. 전초전 성격의 이달 초 2018 세계개인배드민턴선수권대회 노메달로 불안감이 드리워졌다. 아시안게임에 대비해 힘을 뺐다고 하더라도 입상 커녕 준결승 진출선수조차 배출하지 못한 것은 핑계를 찾기 어려운 완벽한 실패다.

과거 배드민턴 대표팀은 세부 종목별 국제 경쟁력을 갖춘 선수들이 중심을 잡아줬다. 하지만 이용대(30·요넥스), 유연성(32·수원시청), 김하나(29·삼성전기) 등이 줄줄이 태극마크를 반납하면서 공백이 생겼다.

일각에서는 2006년 도하 대회 이후 12년 만의 노골드 가능성까지 거론하고 있다. 차라리 2년 뒤 도쿄올림픽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낫다는 이야기도 있다.

강 감독은 현실적 어려움을 인정하면서도 쉽게 물러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국 배드민턴은 올림픽을 두 번이나 실패했다. 이번 대회는 도쿄올림픽을 준비하기 위한 과정이다. 도쿄에서 완벽히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과감하게 멀리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성적 부담도 크다. 밖에서는 너무 침체돼 있다는 말을 많이 한다”는 강 감독은 “인도네시아가 홈의 이점을 갖고 있지만 우리도 준비를 많이 했다. 지금 성적은 좋지 않지만 아시안게임은 변수가 많다. 젊은 선수들이 끝까지 과감하게 한다면 좋은 결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0년 08월 04일(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