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KBL
NBA
WKBL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커리, 0.5초 남기고 위닝샷…팀은 2연승
뉴시스 |  2018-12-24 16:28
스테판 커리(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에이스의 진가를 보여줬다. 경기 종료 0.5초를 남기고 위닝샷을 터뜨리며 팀의 2연승을 견인했다.

골든스테이트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오클랜드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미국 프로농구(NBA) 정규리그 LA 클리퍼스와 홈경기에서 129-127로 이겼다.

전날 댈러스 매버릭스에게 120-116으로 이긴 골든스테이트는 23승(11패)째를 기록하며 서부 지구 1위 덴버 너기츠를 0.5게임 차로 추격했다.

슈퍼스타 커리의 활약이 빛났다. 36분 동안 42점 6리바운드 2어시스트를 기록,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장기인 3점포도 6개나 성공했다.

케빈 듀랜트는 35점 12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펄펄 날았고 드레이먼드 그린도 14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힘을 보탰다.

클리퍼스는 역대 단일 경기 최고 수치인 78.3%(18-23)의 3점슛 성공률을 기록하고도 석패했다.

골든스테이트는 전반만 해도 67-71로 뒤졌다. 그러나 후반 공격이 살아났다. 시작과 동시에 커리와 듀랜트가 연속으로 점수를 내면서 균형을 맞췄다. 클리퍼스도 가만히 있지 않았지만 골든스테이트의 공격력이 폭발했다. 3쿼터에만 36점을 쓸어담으며 103-94로 크게 앞섰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10월 23일(수)

 

KBL

NBA

올림픽 농구
 

세르비아

조지아

이탈리아

몬테네그로

벨기에

그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