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무리뉴 감독, "래쉬포드, 왼쪽 측면에서 뛸 때 정말 위험"
스포조이 |  2019-12-05 16:35
조세 무리뉴 감독이 멀티골을 기록하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승리를 이끈 마커스 래쉬포드에 엄지를 치켜 세웠다. 무리뉴 감독의 토트넘은 5일 오전 4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올드 트래포드에서 치러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경기에서 1-2로 패배하며 연승 행진이 끝났다. 토트넘은 초반부터 맨유의 공세에 말렸다. 전반 6분 만에 실점을 허용하면서 일찍 리드를 허용하면서 주도권까지 내줬다. 이날 토트넘은 래쉬포드를 막지 못했다.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하면서 활약의 시작을 알렸다. 후반 4분에는 페널티 킥을 얻어냈고, 이것을 본인이 해결하면서 팀에 두 번째 골을 안겼다. 이후에도 크로스바를 강타하는 등 강렬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왼쪽 측면에서 뛸 때 정말 위험하다. 나도 그것을 알고 있었고 선수들에게 일러주었다. 특히, 첫 번째 득점은 전형적인 래쉬포드 다운 골이었다"고 인정했다.
   
2020년 01월 19일(일)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