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축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부상자/결장자 현황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인종차별 논란' 칠레 축구선수, 손흥민 유니폼 입고 사과
뉴시스 |  2018-09-14 16:45

한국과의 친선경기를 앞두고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던 칠레 축구 대표팀 차를레스 아랑기스(레버쿠젠)가 손흥민 유니폼을 입고 사과했다.

아랑기스는 13일 자신의 SNS에 "어릴적부터 작은 눈으로 인해 친구들이 나를 중국인이라고 불렀다"며 "그래서 동료들이 눈을 뜨라고 말했던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아랑기스는 "한국과 한국인들을 비하하기 위한 행동은 아니었다. 단지 동료들이 나를 놀린 것"이라며 "이번 행동으로 누군가 불편한 감정을 느꼈다면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1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일린 한국과 칠레의 축구대표팀 친선경기를 앞두고 자신의 SNS에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동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에 칠레 선수들은 스페인어로 "눈을 떠라"라고 외쳤고, 영상을 촬영한 아랑기스는 눈이 작은 이모티콘까지 첨부했다. 이에 앞서 칠레 미드필더 디에고 발데스(모렐리아)는 한국팬과 사진을 찍으며 자신의 눈 양옆을 찢는 듯한 제스처를 취했다.

ks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8년 09월 25일(화)
→더보기  
상대 머리 움켜줘 퇴장당한 호...
유럽축구연맹 "손흥민, 인터밀...
수원 삼성·제주 유나이티드, ...
수원, 전북 따돌리고 7년 만...
유벤투스 코스타, 상대선수 얼...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