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축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부상자/결장자 현황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외국인 감독이 이끄는 팀 우승 못한다…징크스 못 깬 벨기에
뉴시스 |  2018-07-11 10:41

월드컵에서 이어지고 있는 징크스 중 하나인 외국인이 감독인 팀은 우승하지 못한다는 속설은 이번 대회에서도 이어졌다.

1930년 첫 대회부터 2014 브라질 대회까지 20번의 월드컵을 치르는 동안 예외 없이 자국인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국가가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벨기에를 1-0으로 제압했다.

벨기에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스(45·스페인) 감독은 이번 대회 4강에 오른 국가 중 유일한 외국인 감독이다. 이미 결승에 진출한 프랑스의 디디에 데샹(50), 준결승전을 앞둔 잉글랜드 개러스 사우스게이트(48), 크로아티아 즐라트코 달리치(52) 감독은 모두 자국 출신이다.

역대 월드컵에서 외국인 감독이 맡은 팀의 최고 성적은 준우승이다. 1958년 스웨덴 월드컵 조지 레이너(잉글랜드) 스웨덴 감독과 1978 아르헨티나 월드컵 에른스트 하펠(오스트리아) 네덜란드 감독이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8년 10월 23일(화)
→더보기  
울산 현대·수원 삼성, FA컵...
서정원 감독 "선수들 보고 복...
'오늘은 첫골의 날'…박주호·...
아산, 성남 제압…K리그2 우...
손흥민, 올해 쉴새없이 달리고...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