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축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부상자/결장자 현황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20년 전 튀랑처럼…프랑스 건진 수비수 움티티
뉴시스 |  2018-07-11 05:48

앙투안 그리즈만(아틀레티코 마드리드), 킬리안 음바페(파리생제르맹), 로멜루 루카쿠(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에당 아자르(첼시), 케빈 데 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

11일(한국시간) 열린 프랑스와 벨기에의 2018 러시아월드컵 4강전에는 세계 축구계를 주름잡는 골잡이들이 대거 출전했다. 이름만 들어도 기대감이 드는 이들이 즐비했다.

숱한 득점 기계들은 모두 침묵을 지켰다. 이날 경기의 유일한 득점은 사무엘 움티티(FC바르셀로나)라는 의외의 선수로부터 나왔다.

움티티는 0-0으로 맞선 후반 6분 코너킥 기회 때 공격에 가담했다. 그리즈만의 발끝을 떠난 공은 가까운 골대로 돌진하던 움티티에게 정확히 향했다. 궤적을 확인한 움티티는 순간적인 움직임으로 수비수를 따돌린 뒤 머리에 공을 갖다 댔다.

이번 대회 최고의 골키퍼 중 한 명으로 꼽히는 티보 쿠르투아(첼시)도, 194㎝의 큰 키를 자랑하는 마루앙 펠라이니(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막아내기 어려웠다.

움티티의 모습은 프랑스가 처음이자 마지막 우승을 차지했던 1998년 프랑스 대회 4강전의 릴리앙 튀랑을 연상케 했다.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8년 07월 18일(수)
→더보기  
'리턴 매치' 벌이는 잉글랜드...
손흥민·조현우·황의조, 자카르...
집념의 크로아티아, 아무도 교...
극강 프랑스 vs 언더도그 크...
한국 축구대표팀 9월 코스타리...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