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날씨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야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선발투수예고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프로토/토토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KBO
MLB
NPB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MLB]"밀워키·디트로이트, 황재균에 관심…마이너계약 전망"
뉴시스 |  2017-01-11 10:57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 황재균(30)의 영입에 관심을 보이는 메이저리그 구단이 새롭게 추가됐다.

미국 미네소타 지역 매체 '파이오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라디노 기자는 11일(한국시각) 자신의 SNS를 통해 "샌프란시스코와 디트로이트, 밀워키가 황재균에게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며 "미네소타도 그를 체크했지만 지금은 아니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 진출을 노리는 황재균에 대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LA 다저스 등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이 현지에서 전해졌지만 구체적인 협상으로는 이어지지 않고 있다.

각 구단의 전력 보강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고 있는 상황에서 황재균의 국내 잔류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최근 미국 현지에서는 황재균을 두고 남은 FA 중 비용 대비 효율성 측면에서 경쟁력이 있는 선수로 영입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런 가운데 밀워키와 디트로이트가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주장이 새롭게 제기됐다.

버라디노는 황재균의 올 시즌 성적과 함께 최근 2년 연속 26홈런 이상을 때려낸 점을 강조했다. 그가 자유계약선수라 포스팅 비용이 필요 없고, 영어도 유창해 미국 적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버라디노는 빅리그 계약을 원하는 황재균의 의지와 달리 이 팀들은 마이너리그 계약을 하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버라디노가 언급한 밀워키는 최근 트레이드를 통해 트래비스 쇼를 영입했다. 디트로이트에는 닉 카스테야노스가 3루를 지키고 있다. 황재균을 영입한다고 해도 실력이 검증될 때까지는 백업 역할에 그칠 전망이다.

메이저리그 내 이적 소식을 다루는 'MLB트레이드루머스닷컴'도 같은날 버라디노의 보도를 인용해 "밀워키와 디트로이트는 물론 미네소타 역시 3루 자리는 꽉 차 있다"면서도 "황재균이 2루 수비가 가능하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현재 계약을 하지 않은 FA를 열거하며 "황재균은 아직 30살이 되지 않았고, 지난 시즌 KBO 리그에서 최고 시즌을 보냈다. 힘과 정교한 콘택트가 더해진 지난 시즌이었다"고 덧붙였다.

ohj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년 01월 18일(수)
→더보기  
美 매체 "류현진, 2017시...
미네소타 폴리터 감독 "박병호...
USA 투데이 "강정호 음주운...
넥센 고종욱, 연봉 대박 터뜨...
염경엽 전 감독, SK 신임 ...
 

KBO

MLB

WBC
 

클리블랜드

캔자스시티

신시내티

토론토

워싱턴

탬파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