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축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부상자/결장자 현황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프로토/토토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대한민국
일본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코틀랜드
포르투갈
터키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축구]3개국이 한 조라면, 최종전은 어떻게?
뉴시스 |  2017-01-11 11:21

현재 월드컵의 조별리그는 32개팀이 8개조(한 조 4개팀)로 나뉘어 치른다. 각 팀이 세 차례씩 맞붙어 순위를 가린다. 마지막 경기는 순위 조작 방지를 위해 동시에 열린다.

응원팀의 토너먼트 진출을 위해 타구장 라이벌팀 경기 결과를 수시로 체크하는 것도 지금까지의 조별리그가 주는 즐거움 중 하나였다.

2026년부터는 이런 재미를 느끼기 어려울 전망이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6년 월드컵부터 시행하기로 한 48개국 체제에서는 16개조 방식이 도입된다. 기존의 4개팀이 아닌 3개팀이 한 조에 묶여 두 경기씩 가진 뒤 상위 2개팀이 32강 토너먼트에 오르게 된다.

이 경우 최종전을 어떻게 치러야 할지가 벌써 수면 위로 떠올랐다.

'A', 'B', 'C'팀이 한 조에 묶였다고 가정하자. A팀이 B팀과 1차전을, C팀과 2차전을 소화하면 자연스레 마지막 경기는 B팀과 C팀의 맞대결이 된다.

B팀과 C팀은 A팀의 최종 성적을 확인한 뒤 마지막 경기에 나선다는 이점을 안게 된다. 무승부만 거둬도 두 팀 모두 토너먼트행을 확정할 수 있다면 굳이 무리할 필요가 없다. 박진감으로 가득해야 할 최종전이 김이 잔뜩 빠진 채 치러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FIFA는 남은 기간 동안 불공평함을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경기 방식을 연구하겠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90분 경기 후 승패가 나지 않을 경우 승부차기를 통해 승리팀에 승점 2를 주는 방식의 도입도 거론하고 있다.

지난 10일(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린 이사회에서 이사들이 선택할 수 있는 48개국 확대 운영 방안의 옵션은 두 가지였다.

미리 시드 배정을 받은 16개국이 단판 승부를 통해 올라온 나머지 16개국과 현행 방식대로 예선을 치르는 안도 있었지만 FIFA가 한 팀이 결승전 포함 최대 7경기를 넘기면 안 된다며 난색을 표해 지지를 얻지 못했다.

hj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년 03월 28일(화)
→더보기  
거세지는 슈틸리케 경질론…축구...
2위 사수와 4위 추락, 갈림...
'위다바오 결승골' 한국, 중...
한국, 남은 일정도 '첩첩산중...
중국에 통하지 않은 '무색무취...
 

유로컵

월드컵

EPL

프리메라

분데스리

세리에A
 

토튼햄

맨체스터C

스완지시티

풀햄

성남일화

선더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