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농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부상자/결장자 현황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프로토/토토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KBL
NBA
WKBL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프로농구]애국가 도중 스트레칭 제퍼슨 "무례한 행동, 죄송하다"
뉴시스 |  2015-03-19 14:00
프로농구 창원 LG의 외국인선수 데이본 제퍼슨(29)이 전날 있었던 '애국가 스트레칭'에 대해 고개를 숙였다.

제퍼슨은 19일 오후 울산롯데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나의 팬들과 LG를 비롯한 농구 관계자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애국가 과정에서 어깨에 통증을 느껴서 스트레칭을 했다. 굉장히 잘못된 행동이라고 생각한다"며 "한국인들이 무례하게 생각하고, 상식 밖의 행동이었다고 본다면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한국 문화를 무시하지 않고, 어떠한 문화도 무시하지 않는다. 존중을 중요시한다. 한국 분들에게 무례한 경우가 됐다면 사과드리고 싶다"고 했다.

제퍼슨은 하루 전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울산 모비스와의 2014~2015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선승제) 1차전에서 불손한 행동으로 논란을 불렀다.

그는 애국가가 울릴 때, 홀로 다리를 넓게 벌려 스트레칭을 했다. 코칭스태프와 선수, 팬들이 모두 태극기를 향했지만 제퍼슨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이 장면은 TV 중계를 통해 고스란히 노출됐고, 농구 팬들은 제퍼슨의 행동을 강하게 비난했다. '한국 프로농구를 떠나 한국이라는 국가 자체를 무시한 것 아니냐'는 반응이 많았다.

LG는 모비스와의 1차전에서 71-86으로 완패했다.

앞서 제퍼슨은 중요한 포스트시즌임에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에 '집으로 가고 싶다'는 뉘앙스에 글을 남겼고, 어깨 부상을 이유로 팀 훈련에 불참했다.

1차전이 끝난 후에는 SNS에 손가락 욕설도 올렸다.

제퍼슨은 이에 대해 "특정인 누구를 지칭한 것이 아니다. 나와 다른 세계와의 다툼을 표현한 것이다"며 "사람들이 나를 비판할 때, 내가 모두 책임지고 해결하겠다는 나와의 싸움을 의미하는 것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KBL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제퍼슨은 "KBL에 있는 모든 외국인선수들은 심판에게 어떠한 항의조차 할 수 없다. 기회조차 없다"며 "그런 것들 때문에 나의 태도가 부정적으로 보였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또 "시즌 전 KBL에서 있었던 외국인선수 오리엔테이션에서 관계자로부터 흑인을 비하하는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들어 치명적인 상처를 입었다"며 "외국인선수들이 KBL에 불만을 표현했지만 아무런 조치도 없었다. 심적인 아픔이 컸다. 경기를 하는데 어려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동석한 김진 LG 감독은 "제퍼슨의 행동은 명백하게 잘못된 것이다. 이 부분에 대해서 결정을 할 부분은 따로 있지 않나 보고 있다. 죄송하다"고 했다.

LG 구단은 "제퍼슨에게 엄중히 경고했고, 자체적인 징계조치까지 검토하고 있다"며 "KBL이 내릴 어떠한 조치도 겸허히 수용할 방침이다. 앞으로 구단은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모비스와 LG의 4강 플레이오프에서 제퍼슨이 돌발 변수로 떠올랐다.

ero0204@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년 04월 24일(월)
→더보기  
'100% 확률 그대로' 삼성...
'헤인즈의 투혼' 절실함이 오...
오리온, 삼성 제압…승부는 5...
챔피언결정전 2차전, 23일 ...
창원LG, 7대 사령탑에 현주...
 

KBL

NBA

올림픽 농구
 

세르비아

조지아

이탈리아

몬테네그로

벨기에

그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