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스포조이 게임 쇼핑 이벤트
 
 
 
 
라이브스코어 스포츠정보 지식 전문가 스포로그 커뮤니티 상점 충전 충전
  축구 | 야구 | 농구 | 배구 | 골프 | 일반스포츠
ID저장     보안접속
ID/PW찾기 | 무료회원가입
야구뉴스
최신뉴스
포토뉴스
인기뉴스
최다댓글뉴스
선발투수예고
스포츠중계실
라이브스코어
축구 일정/결과
야구 일정/결과
농구 일정/결과
배구 일정/결과
리그/팀 정보
KBO
MLB
NPB
클럽매치
국가대항
토론광장
전문가컬럼
스포츠토론
[프로야구]김기태 감독 "마무리는 개막전까지 몰라"
뉴시스 |  2015-03-19 12:44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의 마무리 자리의 주인은 정규리그 개막 전까지 정해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기태(46) KIA 감독은 19일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시범경기를 앞두고 "마무리 투수는 앞으로 4경기 남은 시범경기를 모두 지켜보고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올 시즌 KIA의 유력한 마무리 후보는 심동섭이었다. 그러나 메이저리그에 도전했던 윤석민이 4년 총액 90억원 계약을 맺고 친정팀으로 복귀하며 상황은 달라졌다.

윤석민은 현재 선발 로테이션에 설지 아니면 마무리 자리에 오를지 알 수 없는 상태다. 이날 경기 선발로 마운드에 오르지만 투구수 20~30개 정도로 2이닝만 막을 예정이다.

김 감독은 "다른 선수들도 뒤에서 던져봐야 하니 투구수를 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윤석민이 선발로 확정됐다면 더 긴 이닝을 가져갔을 가능성이 크다.

아직까지 베일에 가려진 KIA의 마무리 자리에 대해 김 감독은 "결정에 있어서 오락가락하는 부분은 없다. 더 지켜보고 결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감독은 지난 14일 LG와의 시범경기에서 허벅지 부상을 입은 포수 차일목에 대해 "상태가 조금 안좋다. 이번주까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차일목의 대체 포수로 "이성구, 이홍구, 백용환이 있다. 셋 다 장단점이 있어서 우열을 가리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ut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17년 10월 19일(목)
→더보기  
류현진, 챔피언십시리즈도 합류...
끝까지 간 '낙동강 더비'…롯...
3연속 가을야구 격돌, '여유...
다저스, NLCS 3연승…29...
'특명! 1차전을 잡아라' 두...
 

KBO

MLB

WBC
 

클리블랜드

캔자스시티

신시내티

토론토

워싱턴

탬파베이